BMW X5 또 '불'…운전자 "주행 중 보닛서 연기"

17일 낮 12시 55분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도로에서 최모(57)씨가 몰던 BMW X5에서 불이 났다. 최씨는 차를 갓길에 세운 뒤 119에 신고했다.

불은 차를 모두 태운 뒤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최씨는 경찰에서 "주행 중 보닛에서 연기가 났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남양주에서도 지난 5일 오전 11시 55분께 주행 중이던 BMW X5에서 불이 났다. 당시 운전자는 "주행 중 갑자기 RPM이 올라가 차를 세웠는데 엔진룸 쪽에서 연기가 났다"고 진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