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형 사립유치원들이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 도입을 사실상 100% 수용했다.

교육부는 에듀파인 도입 의무 대상인 원아 200명 이상 대형 사립유치원 570곳 중에 15일 오후 6시 기준으로 568곳(99.6%)이 에듀파인 참여 의사를 전했다고 17일 밝혔다.

에듀파인을 도입하지 않은 유치원 2곳은 경기도 소재로, 폐원 신청을 해서 원아가 없는 곳이다. 따라서 대형 유치원 에듀파인 도입은 사실상 100%를 달성한 것이다.

에듀파인 도입을 완강히 반대해 온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 이사장이 설립한 경기도 동탄의 유치원도 에듀파인을 도입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유치원은 지난 14일 이 이사장의 횡령 등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기도 했다.

원아 200명 이상인 대형 사립유치원은 지난해 10월 공시 기준으로는 581곳이었으나, 최근 폐원 신청한 2곳을 포함해 13곳이 유치원 비리 사태 이후로 휴원 혹은 폐원을 결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