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내기 골프 끝나고 돈 돌려줘…모든 방송 하차"

개그맨 김준호(44)가 KBS 2TV 간판예능 '해피선데이-1박2일' 출연자들과 해외 내기 골프를 쳤다는 의혹에 대해 "게임의 재미를 위해서였고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다"면서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김준호는 17일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전날 보도 내용과 달리 2016년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다.

(내기는)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다"고 해명했다.

다만 그는 "공인으로서, '1박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돼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