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정준영/사진=한경DB

승리, 정준영/사진=한경DB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과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16일 대기발령됐다.

경찰청은 이날 “본청 소속 윤모 총경을 경찰청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 조치한다”며 “후임에는 경찰청 기획조정관실 과장을 교체 발령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을 확보한 이들의 대화에서 경찰 고위직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이야기가 오간 것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7월 이들의 카톡방에서 한 참여자는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경찰총장’은 경찰 조직에 없는 직위명이다. 카톡방 멤버인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는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이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했고, 윤모 총경이 해당 인물로 확인됐다.

윤 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총경으로 승진한 그는 이듬해 청와대에 파견돼 민정수석실에서도 근무했다.

서울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윤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서 조사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그는 기자들과 만나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정준영은 모르고, 나중에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진 기자 ap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