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아이돌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최 씨는 빅뱅 멤버였던 승리(본명 이승현),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음주운전과 관련된 내용에 대해서는 부인하는 모습이었다.

최종훈은 단톡방 참여자였던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에게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직접 부탁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낸 경찰관이 누구인지 묻자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최씨는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지만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됐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최씨가 경찰에 보도 무마를 청탁한 정황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