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카메라 등 이용혐의로 고발…"소속사도 연예인과 공동책임"
시민단체, 승리·정준영·양현석 검찰 고발…"도덕성 결여"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의 성 접대 및 불법 성관계 동영상 촬영 의혹에 대해 시민단체가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성매매 알선과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승리와 정준영의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와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이동형 대표도 '관리감독 소홀'로 고발했다.

이 단체는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낸 고발장에서 "승리와 정준영은 공인으로서 지켜야 할 윤리의식과 도덕성이 결여됐다"고 주장했다.

또 "그동안 소속 연예인들의 일탈 행위가 발생하면 소속사는 '전속계약 해지'라는 꼼수로 책임을 회피해왔다"며 "소속사도 연예인과 공동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승리와 정준영은 지난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승리는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16시간가량 조사를 받았고, 정준영은 승리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21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한편 이번 사건이 불거지자 지난 13일 YG와 메이크어스는 각각 승리, 정준영과의 전속계약을 종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