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홀딩스 대표 등 진술
정준영에 구속영장 신청키로
경찰이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문제가 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있던 네 명을 줄소환해 조사한 가운데 이들의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경찰서장) 인사라는 진술이 나왔다.

15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14일 소환 조사를 받은 유모 유리홀딩스 대표(34) 등은 “(단톡방에서 자신들의 뒤를 봐주고 있다고 언급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했다. 유 대표는 강남 클럽 버닝썬의 지분을 20% 갖고 있는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사업 파트너로 경찰 유착 의혹의 핵심인물로 지목받고 있다. 2016년 7월께 가수 정준영(30)과 승리 등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서는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어서 신고했지만 갑룡‘경찰총장’이 봐줬으니 괜찮다” “어제 유모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등의 내용이 나왔다. 2016년 당시 강남경찰서장이었던 정태진 총경은 이와 관련해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면서 “(관련이 없기 때문에) 대응 할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유 대표 등으로부터 지목된 본청 소속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총경은 2016년 사건 당시 강남지역 경찰서 간부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경찰조사를 마친 승리는 “오늘 입영 연기신청을 할 계획”이라며 “허락만 해준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유 대표 등으로부터 지목된 본청 소속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총경은 2016년 사건 당시 강남지역 경찰서 간부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