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홀딩스 대표도 조사중…경찰과 유착 의혹 등도 추궁
경찰, 정준영 구속영장 신청 검토…마약검사도 실시
승리·정준영 동시 소환…'성접대·몰카' 등 밤샘 조사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경찰에 출석해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조사는 자정을 넘겨 밤샘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성접대, 불법 동영상 촬영·유포, 경찰 유착 의혹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께 짙은 감색 스트라이프 정장 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난 승리는 '성접대 혐의에 대해 여전히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아직도 카카오톡 대화가 조작됐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한 뒤 조사실로 이동했다.

승리의 경찰 출석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고 이후 이달 1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됐다.

그는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게 됐다.

앞서 한 매체는 승리가 서울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까지 하려 했다며 2015년 12월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 직원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승리·정준영 동시 소환…'성접대·몰카' 등 밤샘 조사

승리와 함께 대화방에 있던 인물인 유리홀딩스 유 대표도 이날 낮 12시 50분께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유 대표는 당초 이날 오후 3시께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예정 시간보다 2시간여 앞서 취재진을 피해 기습 출석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접대 자리가 만들어졌는지, 이 자리에 여성들이 동원됐는지를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경찰은 또 승리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상습적으로 불법 도박을 하고 외국에서도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과 관련 내사 착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 시사주간지는 승리가 라스베이거스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 매체는 승리가 2014년 사업파트너로 보이는 A 대표에게 카지노에서 2억원을 땄다고 자랑하며 돈다발을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또 승리의 해외 원정 성매매 알선 의혹도 제기했다.

이 매체는 인도네시아로 출국을 앞둔 승리가 같은 해 A 대표와 함께 있는 대화방에 여성들의 사진을 올리며 동남아시아 남성들이 좋아할 만한 스타일의 여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대화 내용에는 성매매 알선 대가로 여성들에게 금품을 건넨 정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은 이날 오전 10시께 경찰에 출석했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취재진이 휴대전화 원본을 제출할 의향이 있는지 묻자 "오늘 조사받으면서…"라며 말꼬리를 흐렸다.

또 '범행 당시 약물을 사용했느냐', '2016년 수사를 받을 당시 뒤를 봐준 경찰이 있느냐' 등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승리·정준영 동시 소환…'성접대·몰카' 등 밤샘 조사

정준영은 '최근까지도 불법촬영을 했느냐', '단톡방에 공유한 게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정준영은 승리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정준영이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영상이 촬영·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다.

방송 촬영을 위해 최근 미국에 머물러 온 정준영은 지난 12일 오후 귀국했다.

경찰은 같은 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했다.

경찰은 정준영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동영상 범죄의 심각성과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승리·정준영 동시 소환…'성접대·몰카' 등 밤샘 조사

아울러 경찰은 이날 정준영으로부터 소변과 모발을 임의제출 받았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류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승리, 정준영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 인사가 이들의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가 오가는 것을 확인하고 이들을 상대로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과거 정준영이 휴대전화 복구를 맡겼던 사설 포렌식 업체에 대해 이틀째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압수수색 목적이 증거확보가 아닌 제보자 색출에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경찰은 "경찰에서 확보한 카톡 대화 내용의 원본 파일을 확보해 진위를 확인하고 증거능력을 보강하기 위함이지 다른 취지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다만 시일이 오래돼 파일이 저장된 위치를 특정하지 못해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대상 하드디스크 성능에 따라 편차가 있지만 통상 1TB(테라바이트) 이미지상 6∼8시간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