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디네이션 스코티 김 /사진=최혁 기자

박봄, 디네이션 스코티 김 /사진=최혁 기자

연예 기획사 디네이션 대표 스코티김이 소속 가수 박봄의 마약류 약품 밀반입 논란과 관련해 대신 입장을 전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박봄의 새 솔로 싱글 '스프링(Spr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박봄은 2010년 국제우편을 통해 마약류로 분류되는 암페타민이 함유된 에더럴 82정을 국내로 배송하다 적발돼 입건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후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박봄은 최근 신생 기획사 디네이션과 손을 잡고 가요계 복귀에 나섰다.

8년 만의 솔로 컴백으로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디네이션의 대표 스코티김이 모습을 드러냈다. 무대에 오른 그는 "갑자기 나오게 돼 당황스러운 것도 있는데 한 번쯤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스코티김은 "박봄 씨가 과거에 약을 복용했던 것은 미국 FDA의 승인이 난 에더럴이라는 약이었다. 그 약은 미국에서 흔히 치료제로 복용을 하고 있는 약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박봄 씨가 한국에서 반입이 안 된다는 사실에 무지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늘 얘기했다. 앞으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거다"고 말했다.

또 스코티김은 현재 ADD(주의력 결핍증)을 앓고 있는 박봄에 대해 "지금도 병원에서 한 달에 한 번씩 치료를 받고 있다. 한국에서 대체할 수 있는 약을 찾아서 치료 중에 있다"면서 "한 달에 한 번씩 병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으면 일상 생활에 문제가 없다고 했다. 향후 1~2년은 치료를 더 받아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하지만 불법인 줄 몰랐다면서 당시 당당히 제품을 받지 않고 젤리류와 섞어 밀반입했고 자신의 숙소도 아닌 인천 할머니 댁으로 받은 사실 관련해 의혹은 남아 있는 상태다.

에더럴에 함유된 암페타민은 각성제의 일종으로, 매우 강력한 중추신경 흥분제다. 대뇌피질을 자극해 사고력, 기억력, 집중력을 순식간에 향상시키고 육체활동량도 증가시킨다. 하지만 이 약품은 국내에서 마약품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복용이 금지돼 있다.

박봄의 처방 이유처럼 우울증 치료에도 쓰이지만 식욕을 떨어뜨리는 효과 때문에 비만 치료, 불법 다이어트약의 성분으로도 쓰인다. 기관지 천식, 간질,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치료에도 활용되는 성분이다.

필로폰으로 불리는 메스암페타민, 신종 마약인 엑스터시에도 암페타민이 들어있다. 이로 인해 국내에서는 암페타민을 강력한 규제 대상으로 삼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암페타민을 마약류로 지정해 의료용 사용 역시 금지하고 있다.

박봄은 이날 저녁 6시 새 솔로 싱글 '스프링'을 공개했다. '스프링'에는 타이틀곡 '봄(Feat. 산다라박)'을 비롯해 '내 연인', '창피해'까지 총 3개의 트랙이 담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