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첫 삽
울산시는 13일 UNIST에서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정무영 UNIST 총장(왼쪽 세 번째)과 송철호 울산시장(네 번째).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13일 UNIST에서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정무영 UNIST 총장(왼쪽 세 번째)과 송철호 울산시장(네 번째). /울산시 제공

울산시가 UNIST(울산과학기술원)와 바닷물 속에 녹아 있는 나트륨을 활용해 자원 고갈의 염려 없이 전기 에너지를 무제한 저장할 수 있는 해수전지 상용화 개발에 나섰다.

시는 13일 UNIST 내 신축공사 현장에서 지하 1층~지상 5층에 연면적 5443㎡ 규모의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국·시비 등 175억원을 들여 2020년 준공한다. 센터는 해수전지 관련 첨단 생산설비와 시험설비를 갖추고 해수전지와 해수 담수화, 이산화탄소 포집, 해수 수소 생산 등 해수전지 전반에 대한 원천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추진한다.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장은 2014년 세계 최초로 해수전지 개발에 성공한 김영식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가 맡았다. 김 교수는 한국전력공사와 한국동서발전 등으로부터 기술 고도화 연구비로 50억원을 지원받아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해양환경에 적용하기 위한 실증 연구에 나서고 있다.

해수전지는 물과 소금만 있으면 작동해 가정과 산업체의 ESS는 물론 대형 선박 및 잠수함, 원자력발전소의 비상 전원 장치로도 활용 가능하다. 리튬이온전지보다 생산 가격이 절반 이상 저렴하며 폭발 위험도 적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해수전지 기술을 수중 로봇, 어망용 위치확인시스템(GPS) 부이, 해수 담수화 사업 등 전 산업 분야로 널리 확산해 50조원 규모의 세계 ESS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