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올해 철도 기존시설 개량사업(시설개량사업)에 지난해 6497억원 대비 9% 증가한 710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전체 사업비 중 3617억원은 기능과 성능이 저하된 교량·터널 등의 철도 구조물과 노후화된 전기설비 개량사업에 쓰인다.

기후변화로 인한 폭우, 지진 등 자연재해로부터 철도시설물을 보호하고, 여객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시설 확충사업(내진보강, 재해예방 등)에는 1882억원을 투입한다.

철도역사 내 승강설비와 승강장 홈맞이방 설치, 방음벽과 선로횡단시설 확장사업에도 1326억 원을 투자하고, 하자관리 등에는 278억원을 쓸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중소기업의 재정 부담 완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시설개량 사업비의 61.3%에 달하는 4354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앞으로 기존시설개량사업에 투자 금액을 점차 늘려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