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김포도시철도 7월 말 개통 위한 종합시험운행 착수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완전 무인운전 열차시스템(2량 1편성·사진)으로 운영되는 김포도시철도의 7월 말 개통을 위해 본격적인 종합시험운행에 착수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종합시험운행은 철도시설물의 기능과 성능, 철도차량과의 인터페이스를 확인하는 ‘시설물검증시험’과 열차운영의 적합성, 역사 설비점검 및 기관사 노선숙지훈련을 시행하는 ‘영업시운전’으로 나뉘어 실시된다.

철도공단은 이 구간의 운영사인 김포골드라인운영와 함께 오는 6월23일까지 총 9개 분야 118개 항목에 대한 시설물검증을 실시한다.

실제 영업상황을 가정해 운영체계 적정성 및 여객편의시설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완벽한 무인경전철 개통을 준비한다.

김포도시철도는 김포 한강신도시 건설에 따른 광역 교통개선 대책의 일환으로 총사업비 약 1조5086억원을 투입해 23.67km 구간에 정거장 10개소와 차량기지 1개소를 건설한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김포도시철도가 개통되면 김포 신도시와 수도권 광역교통망(5,9호선) 및 공항철도가 연결돼 서울도심과 인천·김포공항으로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