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당사자인 변호사 불러 조사
검찰 '靑비서관 지인 비리 묵살' 본격 수사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사진)이 지인인 동료 검사 비위에 눈감았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7일 박 비서관의 고등학교 동문이자 사법연수원 동기인 A변호사를 소환 조사했다. 지방검찰청 고위 검사 출신인 A변호사는 검찰 재직 당시 건설업자에게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은 지난 1월 기자회견에서 “A변호사의 비위를 윗선에 보고했지만 오히려 이 보고가 이인걸 전 특감반장과 박 비서관을 거쳐 도로 A변호사에게 누설됐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 주장을 토대로 자유한국당은 박 비서관을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이에 대해 박 비서관은 “정상적인 첩보 보고가 아닌 구두로 전달된 내용이었다”며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A변호사에게 전화했더니 돈을 줬다는 사람과 일면식도 없다고 해서 이를 특감반에 알려줬을 뿐 첩보를 묵살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A변호사를 불러 한국당의 고발 내용처럼 김 전 수사관이 이 전 특감반장에게 보고한 내용을 박 비서관이 알려줬는지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이 전 특감반장과 박 비서관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