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들 망연자실…김천시, 취업 알선 등 대책 마련 나서
코오롱머티리얼 김천공장 폐쇄로 근로자 330명 대량 실직 위기


코오롱머티리얼 김천공장 폐쇄로 근로자 330여명이 대거 직장을 잃을 위기에 처해 비상이 걸렸다.

6일 김천시 등에 따르면 코오롱머티리얼이 지난 4일 원사사업 부문 영업을 정지한다고 공시함에 따라 김천공장이 6월 말 이전까지 문을 닫을 전망이다.

코오롱머티리얼 김천공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는 모두 331명이다.

회사 직접 고용은 114명이고, 3개 하청업체 근로자는 217명에 달한다.

회사 측은 희망퇴직으로 114명을 정리해고할 것으로 알려졌고 하청업체 근로자들도 해고를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300여명이 넘는 근로자가 한꺼번에 직장을 잃는 경우는 김천에서 처음이다.

김천공장 폐쇄 소식을 접한 근로자들은 지난 1월부터 관련 소문이 돌았지만, 실제 문을 닫는다는 발표가 나오자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공장 폐쇄가 예고되자 김천시는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들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마련해 주는 방안을 찾고 있다.

김천시 관계자는 "일자리경제과와 김천시 취업지원센터에서 구직희망 신청을 받아 코오롱머티리얼 실직자에게 우선 취업을 알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