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뉴스공장 (사진=방송 영상 캡처)

김어준의 뉴스공장 (사진=방송 영상 캡처)


윤지오는 "소각되기 전 '장자연 명단'을 봤다"고 전했다.

윤지오는 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출연해 故장자연 성접대 의혹 사건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윤지오는 "당시 문건을 공개한 (장자연 소속사) 대표님이 '자연이가 네게 남긴 글이 있다'라고 해서 유가족들이 문건을 보기 전에 제가 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문건이 네 쪽 분량이었다면서 "딱 한 차례 봤기 때문에 정확히 기억이 나는 이름도 물론 있고 아닌 이름도 있다. 기억에 남는 것은 한 언론사의 동일한 성을 가진 세 명이 거론되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번 밤 10시 이후, 새벽에 경찰과 검찰로부터 불려갔다. 당시 21세인 내가 느끼기에도 수사가 부실했다"고 전했다.

이후 "당시 사건을 증언했다는 이유로 캐스팅에서 제외됐다"라며 "피해자가 오히려 책임감과 죄의식을 가지고 사는 그런 현실이 한탄스러워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지오의 용기있는 고백에 많은 네티즌들이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 2009년 경찰이 수사했던 故장자연 성접대 의혹 사건은 부실 수사 의혹이 불거져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재조사 중이다. 과거사위는 이달 말까지로 활동 기간을 연장하고 진상 조사와 결과 발표를 남겨두고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