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불화질소 생산공장 증설 협약
울산시는 5일 미국 전자재료 제조기업 버슘머트리얼즈와 산업용 가스인 삼불화질소(NF3) 생산공장 증설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버슘머트리얼즈는 울산 남구 용연로 5323㎡ 부지에 2022년까지 1000억원을 투자해 전자재료용 특수가스인 삼불화질소를 생산하는 공장을 증설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울산시와의 협약에 따라 공장 가동에 필요한 인력을 채용할 때 울산시민을 최우선 고려하기로 했다. 시는 증설 투자와 관련한 각종 인허가와 인센티브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버슘머트리얼즈의 이번 공장 증설 투자로 매년 1300억원에 이르는 생산유발 효과와 300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에 본사를 두고 있는 버슘머트리얼즈는 2016년 미국 에어프로덕츠사에서 분사한 전자재료 제조기업이다. 2018년 매출은 14억달러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시와 버슘머트리얼즈가 지난 1년간 진행한 투자 협상이 결실을 보게 됐다”며 “기업하기 좋은 여건을 지속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