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하루 최고치 농도가 2015년 공식 관측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초미세먼지 농도를 기록한 전북은 237㎍/㎥까지 치솟았다. 이날 서울 서대문 쪽에서 바라본 광화문 일대가 뿌연 미세먼지로 뒤덮여 종로 거리가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영남권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하루 최고치 농도가 2015년 공식 관측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초미세먼지 농도를 기록한 전북은 237㎍/㎥까지 치솟았다. 이날 서울 서대문 쪽에서 바라본 광화문 일대가 뿌연 미세먼지로 뒤덮여 종로 거리가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영남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이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에 뒤덮였다. 환경부는 5일 서울지역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 공식 관측 이후 최악의 수준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제주 강원 등 청정지역도 종일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렸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까지 서울의 하루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144㎍/㎥(1㎍=100만분의 1g)로 집계됐다. 종전 최고 기록인 129㎍/㎥(1월 14일)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달 들어 연일 고농도 미세먼지가 계속되면서 각 가정은 물론 산업계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이비인후과 안과 등 일선 병·의원은 호흡기 및 안질환 환자로 넘쳐났다. 예년 같으면 봄철 나들이객으로 북적일 공원과 전통시장도 썰렁한 모습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고농도 미세먼지는 1급 발암물질이기 때문에 국민 생명 안전에 지대한 위험이 될 우려가 있다”며 “필요하다면 경제활동이나 차량 운행 제한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우/심은지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