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반기문 재단'…김황식 전 총리 등 46명 참여
기후변화·지속가능개발 의제 구현, 인권 관련연구·정책제안 예정
반기문 "사회 어지러워…나름의 기여할것"…재단 발기인총회

비영리 공익단체 설립을 추진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5일 "개인 자격으로 조그마한 일이라도 해서 국제사회에, 대한민국 정부에 도움이 되자는 생각에 재단을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반기문 재단' 발기인 총회에서 "어떻게 보면 사회가 점점 더 어지러워지고 있다"며 "제가 유엔에서 못다 한 일들은 다른 세계 지도자들이 하겠지만 우리 나름대로 기여하는 게 어떨까 싶어 소박한 생각을 해봤다"며 재단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재단 이사장을 맡기로 한 반 전 총장은 "과거 정부에 계셨던 분들과 법조·경제·문화·체육계 대표적인 분들을 모셨는데 주저하지 않고 도와주겠다고 해줘서 뭐라고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사의를 표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배포한 재단 설립취지문에서 기후변화와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의제를 구현하고, 모든 사람이 인권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학술연구와 정책제안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과 세계평화 증진에 이바지하고, 여성·청소년·아동이 차별대우를 받지 않도록 가치 정립 활동에 나서는 한편 개발도상국 지원프로그램 실행과 인재양성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발기인 대표를 맡은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반 전 총장이 재임 시절 기후변화와 평화정착, 빈곤·질병·기아 등 세계가 당면한 문제들을 합리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을 해왔고 상당한 성과를 거뒀지만, 이 문제들은 우리가 끊임없이 해결해 나가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재단 발기인으로는 공로명·유종하·유명환 전 외교장관, 이상희 전 국방장관, 김숙 전 유엔주재 대사(상임이사), 국제구호 전문가 한비야 씨,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 씨, 배우 유동근 씨 등 46명이 이름을 올렸다.

재단은 5월께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