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플라이강원·에어로케이·에어프레미아 등 3개 항공사에 신규 항공운송면허를 발급한다고 발표했다.

국토부는 작년 11월 신행 항공사 등 5곳으로부터 항공운송면허 신청서를 접수, 자체 태스크포스(TF)와 한국교통연구원 사업타당성 검토 등 절차를 거쳐 이날 면허 발급을 최종 결정했다.

면허 발급이 확정된 항공사는 강원도 양양공항을 모(母)기지로 한 플라이강원과 충북 청주 기반의 에어로케이, 중장거리 특화 항공사를 내세운 에어프레미아다.

반면 현재 소형 항공운송사업을 하고 있는 에어필립은 자본잠식과 경영난으로 면허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반려됐으며 화물운송사업 면허에 도전한 가디언즈는 화물운송 수요 등 구체성이 떨어져 면허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