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는 장안구 파장동 삼익아파트 등 5개 지역을 신규 재건축 사업 구역으로 지정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30 수원시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해 시 홈페이지에 고시했다고 5일 발표했다.

낙후된 도시기능 회복, 주거환경 정비를 위한 ‘2030 수원시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은 도시정비사업의 기본방향을 제시하고, 재개발·재건축사업 관련 정비 예정구역을 지정한다.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다.

이번에 신규 지정된 정비 예정구역은 재건축사업 5개 구역으로 ▲장안구 파장동 삼익아파트(1만 737㎡) ▲영통구 원천동 아주아파트(1만 494㎡) ▲팔달구 우만동 우만주공1,2단지 아파트(8만 2433㎡) ▲영통구 망포동 청와아파트(1만 5305㎡) ▲권선구 세류동 미영아파트(2만 8654㎡) 등이다.

이밖에 ▲효율적 사업 추진을 위한 용적률 상향 ▲친환경 건축물 등 용적률 인센티브 항목 확대 ▲공원녹지 확보 기준 완화 등이 계획에 포함됐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