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유진초저온(주)이 평택 오성산업단지에 3000억원을 투자해 초저온 물류단지를 조성하고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발표했다. 유진초저온은 친환경 물류단지 조성업체로 2015년 투자유치 협약 4년만에 가동을 하는 것으로 600여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고 있다.


이날 유진초저온()의 준공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원돈 유진초저온 대표이사, 정장선 평택시장과 기업인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 경기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버려지는 냉열을 재활용하고 관련기업과 함께 상생하고 공존할 수 있도록 물류단지를 만든 유진초저온은 우리 사회가 앞으로 가야할 공존과 상생, 기술융합, 산업복합의 모범적 사례라며 반드시 성공해서 다른 기업과 산업, 지역에도 귀감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유진초저온()는 국내 투자사인 유진그룹과 미국 기관투자사인 EMP 벨스타(Belstar) 합작회사다.

이 회사의 초저온 물류단지는 그동안 바다로 버려져 바다환경 황폐화의 원인 중 하나였던 LNG냉열을 사용해 저온을 유지하고, 연료전지와 태양광 등으로 자체 생산한 전기를 사용하는 에너지 완전자립형 물류단지다. 세계에서 처음이다.

도는 2015년 유진초저온()과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외국인투자지역인 오성단지 부지를 제공하는 등 지속적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이번 초저온 물류단지 조성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물류와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한곳에 모여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도록 관련 지침과 법령을 개정하는 등 행정적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유진초저온()은 오성초저온물류단지를 시작으로 평택 지역에 제2의 초저온물류단지를 건립할 것으로 알려져 있어 향후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계속해서 도움을 줄 전망이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