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운동 등 다양한 활동 필요"
최악 미세먼지에 마음마저 '잿빛'…짜증·분노 넘어 우울감 호소

최악의 미세먼지로 연일 '잿빛 하늘'이 이어지면서 시민들의 마음마저 '잿빛'으로 물들어가고 있다.

한낮에도 해를 보기 어려운 흐릿한 날씨에 시민들은 우울감까지 호소한다.

5일 오전 9시 기준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191㎍/㎥, 초미세먼지 농도는 140㎍/㎥를 기록했다.

수도권에 5일 연속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될 만큼 미세먼지의 '공습'이 연일 계속되는 상황에 짜증과 분노를 넘어 무력감까지 느낀다는 시민들이 많았다.

진 모(26) 씨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이면 비염 때문에 숨쉬기 불편해 마음도 덩달아 울적해진다"며 "학원 수업 때문에 매일 아침 밖에 나올 때마다 기분이 썩 좋지 않다"고 말했다.

출근길 서울 지하철 왕십리역에서 만난 장 모(32) 씨는 "날씨가 풀렸어도 매일 미세먼지 때문에 하늘이 흐리고 공기도 매캐해서 봄이 봄 같지 않다"며 "요새는 거의 매일 두통에 시달리고 의욕도 없다"고 불평했다.

종로5가 인근에서 만난 회사원 최 모(33) 씨는 "우울감을 느낄 정도까진 아니지만 매일 아침 뿌연 하늘을 볼 때마다 짜증이 치밀어오른다"며 "마스크를 쓴다고 해결되는 것도 아니라 무력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윤 모(24) 씨는 "취업준비생이라 삶의 낙이 많지 않다.

유일한 취미가 집 앞 산책하면서 하늘을 보는 것이었다"며 "최근에는 하늘이 파랗지도 않고 흐릿해서 괜히 우울감만 생긴다"고 이야기했다.

회사원 김 모(27) 씨는 "원래 겨울이 지나면 일조량이 늘어서 기분이 좋아진다고 하는데 요새는 그런 것 같지도 않다"며 "날씨가 풀리면 한강에서 자전거를 타곤 했는데 요새는 바깥에 오래 있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최악 미세먼지에 마음마저 '잿빛'…짜증·분노 넘어 우울감 호소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미세먼지로 인한 울적함을 토로하는 글들이 눈에 띄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미세먼지 때문에 나가도 숨쉬기 힘들고 나가지도 못하고 진짜 우울해진다"며 "온종일 화만 난다.

이러다 우울증 걸리면 어떡하지"라고 이야기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하늘은 회색이고 진짜 평소보다 엄청 우울해진다"며 "기분이 그냥 안 좋다"고 호소했다.

한 SNS 이용자는 "아이가 어리고 호흡기가 약하다 보니 외출을 안 하게 된다"면서 "부쩍 기운이 없고 예민해지는데 육아 우울증인지 미세먼지 우울증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 누리꾼은 "계절성 우울증 인가 싶었는데 이건 누가 뭐래도 미세먼지 우울증 같다"며 "일조량도 관련 있고 건강에 영향이 있다는 불안감도 겹쳐서 미세먼지 낀 하늘 아래 산다는 우울감이 요즘 나를 지배한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는 햇빛이 부족한 만큼 실내 밝기를 높이는 것이 우울증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햇볕을 쬐면 뇌의 특정 부위를 자극해 기분을 좋게 만드는 '세로토닌'이 활성화된다"면서 "미세먼지로 인해 빛의 양이 적어지면 우울감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미세먼지는 개인의 노력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에 개인에게 무력감, 절망감, 무기력증을 줄 수 있다"며 "조도를 높이고 실내를 꾸며 실내 생활을 즐겁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우울증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의학과 명우재 교수는 "미세먼지 장기간 노출이 치매 위험, 자살률, 우울 증상 증가 등에 영향을 준다는 것은 여러 연구에서 입증됐다"며 "미세먼지 흡입으로 발생한 물질이 뇌로 들어가 교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사람이 충동적으로 변해 우울감을 더 많이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명 교수는 "단, 미세먼지가 일조량에 영향을 줘서 우울증과 직접 관련이 있다는 주장은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면서 "규칙적 생활이 망가지면 우울증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실내 운동 등 다양한 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