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시는 이달부터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의 여행편의를 위해 '해피버스(Happy bus)'를 운행한다고 4일 밝혔다. 해피버스는 장애인들이 불편 없이 여행을 떠나고 밖에서 열리는 문화와도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무상임대 버스다.

시는 관악수리장애인복지관의 45인승과 휠체어리프트가 장착된 39인승 등 두 대의 버스를 해피버스로 운영한다. 유류비, 고속도로통행료, 주차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용대상은 관내 장애인단체, 장애인복지시설, 재가장애인가족 자조모임 등이다. 장애인 5명 포함해 15명 이상으로서 차량 이용예정 2개월 전 장애인복지관에 서면신청하면 된다.

최대호 시장은 "해피버스는 장애인과 그 가족들이 불편 없이 여행을 즐기고 행복지수를 높이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장애인과 함께하는 따뜻한 안양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안양=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