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 별세…생존자 22명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중 유일한 광주·전남지역 생존자이던 곽예남 할머니가 향년 94세를 일기로 지난 2일 세상을 떠났다.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곽 할머니는 1944년 만 19세에 고향인 전남 담양에서 위안부로 끌려갔다. 이후 1년 반 동안 중국에서 위안부로 고초를 겪었다. 해방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중국 곳곳을 전전하며 60여 년을 살았지만 한국 국적을 버리지 않았다.

어렵게 중국에서 생활하던 할머니는 2004년에야 MBC 느낌표와 한국정신대연구소의 도움으로 귀국해 가족과 재회했다. 이후 위안부 피해를 증언해오던 할머니는 2015년 12월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3년을 병과 싸웠다. 빈소는 전북 전주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4일 오전 9시다.

곽 할머니까지 유명을 달리하면서 지난해 말까지 25명이던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지난해와 2017년엔 한 해에 8명씩 피해자가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들의 평균 연령은 만 91세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