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네덜란드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에 기증한 한글 간판/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네덜란드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에 기증한 한글 간판/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이준 열사 기념관에 한글 간판과 전시관 안내판을 만들어 기증했다.

서경덕 교수는 1일 인스타그램에 “3.1운동 100주년인 날이 밝았다. 이런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여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또 다른 의미있는 일을 시작했다”는 글과 함께 네덜란드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에 기증한 한글 간판(나무)과 전시관 안내판(동판)을 공개했다.

서 교수는 “우리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 나갈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송)혜교 씨는 한류스타로써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몸소 보여주는, 정말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