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환 前 장관

김대환 前 장관

한국경제신문사는 서울 남대문 코트야드메리어트호텔에서 27일 ‘한경 GWP 클럽 창립행사 및 1회 정기세미나를 열었다.

‘좋은 일터(Good Work-Place)’를 의미하는 GWP 클럽은 좋은 일자리 창출과 노사문화 혁신 우수 사례 등을 공유하고 고용·노동 분야의 최신 흐름과 정보를 익히는 장으로 활용된다. 국내 주요 20개 대기업의 인사·노무 담당 간부들이 참여했다.

현천욱 변호사

현천욱 변호사

창립 행사에서 김대환 전 노동부 장관은 ‘정부의 노동정책과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했다. 시민석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은 한국경제신문사와 회원 기업들이 일자리 창출 및 좋은 일터 만들기에 앞장서줄 것을 주문했다. 현천욱 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는 노동 분야 이슈가 크게 늘어 GWP 클럽의 역할에 기대가 크다고 했다.

GWP 클럽은 매월 정기 세미나를 열고 노동정책과 노동 관련 뉴스, 입법 사항 등에 관한 전문가 의견을 듣는다. 현안 발생 땐 수시 세미나도 개최할 예정이다.

최종석 전문위원 js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