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아, 김정훈/사진=김진아 인스타그램, 한경DB

김진아, 김정훈/사진=김진아 인스타그램, 한경DB

김정훈 피소 소식에 '연애의 맛'에서 파트너로 등장했던 김진아가 심경을 전했다.

김진아는 27일 김정훈의 피소 소식이 알려진 직후, SNS 댓글로 지인에게 "확실한 건 아니었고,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어제 처음 알았던 것도 아니고 괜찮다"는 글을 작성했다.

해당 글에는 "막판에 괜히 고생하신 제작진분들만 욕먹고, 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차라리 다행이다"며 "전 괜찮다. 비공개나 댓글 닫으라고 걱정을 많이 해주시지만, 제가 숨을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저를 걱정하셔서 조금 울었지만, 이제는 괜찮다. 구설수에 오르는 게 힘들기는 하지만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는 글을 작성했다.

김진아는 곧바로 글을 삭제됐지만, 이를 목격한 사람들이 캡처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다.
김진아, 김정훈/사진=TV조선 '연애의 맛'

김진아, 김정훈/사진=TV조선 '연애의 맛'

김진아는 지난 21일 종영한 TV조선 연애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 김정훈의 파트너로 출연했다. 이필모가 이 프로그램을 통해 결혼에 골인했을 만큼 각 커플의 달달함이 프로그램의 인기 요소였다. 김진아도 김정훈과 기념일을 챙기며 알콩달콩 로맨스를 선보였다.

하지만 지난 26일 김정훈이 사귀던 여자친구에게 임신중절을 종용했고, 같이 거주할 방을 구해준다고 해놓고 계약금 100만 원만 준 후 연락이 두절돼 임대차보증금 잔금을 청구한다는 내용의 소장이 서울중앙지법에 접수된 사실이 알려졌다.

고소인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김정훈은 여자친구가 있으면서 '연애의 맛'에 출연해 김진아와 연애를 하는 척 했던 것. 때문에 일각에서는 "시청자를 우롱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이에 김정훈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광 측은 "사실확인을 해야 한다"고 했지만, 이틀째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연애의 맛' 제작진은 "김정훈과 미팅을 했을 때 2년 동안 연애를 한 적이 없다고 했다"면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