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의료재단, 3·1운동 100년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100명 척추건강 챙긴다

자생의료재단이 3·1운동 100년을 맞아 독립유공자와 후손 100명의 척추·관절 건강을 보살핀다.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은 27일 서울 논현동 자생한방병원 별관 JS타워에서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 의료지원 선포식'을 열었다.

독립유공자유족회에서 의료지원을 받는 독립유공자 및 후손 100명을 선정하면 전국 21개 자생한방병원에서 치료를 맡는다. 재단은 환자마다 3개월 정도 걸리는 치료를 위해 기금 3억원을 투입한다.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명예이사장은 독립유공자유족회에 사비 1억원을 추가로 기부했다.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장은 "어려운 환경에 처한 독립유공자 후손이 많다"며 "자생의료재단·자생한방병원이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건강을 위해 도움을 줘 감사하다"고 했다.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명예이사장의 선친인 청파 신현표 선생은 독립운동을 하면서 약자에 대한 연민과 의술보다 인술을 강조하는 긍휼지신을 실천했다. 의사이자 한의사였던 신현표 선생은 1927년부터 중국 용정시에서 대진단 단원으로 독립운동을 하다 1931년경 경성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신현표 선생은 독립운동을 하면서도 일제의 한의학 말살 정책 속에 쇠퇴해가던 한의학을 걱정했다. 그는 해방 후 한의사 시험에 합격한 뒤 양방과 한방을 접목해 민족의학의 부흥을 꾀했다. 이런 신현표 선생의 열망은 아들인 신준식 명예이사장에게까지 이어졌다.

신 명예이사장은 한의학 말살 정책으로 잊혀져 가던 추나요법을 발굴하고 현대에 맞게 재정립해 표준화·과학화했다. 이 같은 노력의 결실로 다음달부터 근골격계 환자들은 추나치료를 받은 뒤 건강보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신 명예이사장은 "독립운동가문의 후손으로 살면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많다"며 "앞으로 독립운동 관련 사업에 꾸준히 참여하겠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