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원 500여명 상경…금속노조·현대중 노조 간부들도 동참
매각반대 수위 높이는 대우조선 노조…산업은행 앞 상경집회

동종업계인 현대중공업 그룹이 회사를 인수하는 것에 반대하는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27일 상경투쟁을 한다.

대우조선 노조원 500여명은 이날 오전 8시가 조금 지나 버스 13대에 나눠타고 거제 옥포조선소를 출발했다.전체 노조원 5천600여명 중 10% 정도가 상경 투쟁에 참여한다고 노조는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에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와 함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건물 앞에서 매각반대 집회를 연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을 넘기는 밀실·특혜 매각을 당장 중단하고 매각에 노동자 참여, 고용 보장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대우조선 노조는 산업은행의 회사 매각 결정에 맞서 지난 19일 전체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 4시간 부분파업, 거제시내 집회 등으로 점점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반대입장을 밝히며 대우조선 노조와 공동보조를 취하기로 결의한 현대중공업 노조 간부 30여명도 상경해 집회에 동참한다.

양사 노조는 이날 산업은행 집회에 이어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