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수사하니 마약 범죄도 심각한 상태…집중단속 시행"
민갑룡 경찰청장이 클럽 버닝썬과 강남경찰서 유착 증언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클럽 버닝썬과 강남경찰서 유착 증언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빅뱅 승리가 공동대표로 재직했던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과 서울 강남경찰서의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 광역수사대가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고 경찰이 25일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 씨와 관련해 “조사 과정에서 '(강씨로부터) 지시를 받고 돈을 받고 배포를 했다'는 직접 진술이 나와 긴급체포했다"고 말했다.

검찰이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에 대해서는 "검찰로서는 더 증거를 가지고 인신구속을 신중히 해야 하고 짧은 시간에 기소해야 하니 유의미한 증거를 더 충분히 찾아달라는 요구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애초 (강씨 부하직원 이모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강씨로부터) 지시를 받고 돈을 받고 배포를 했다'는 진술이 나와 긴급체포했다"며 "시간이 촉박했고 직접 진술이 나와서 영장을 신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1일 강씨와 이씨를 소환 조사한 뒤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하고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검찰은 공여자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수수 명목 등도 소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강씨와 이씨를 석방한 상태다.

경찰 광역수사대는 공여자로 지목된 버닝썬 이모 공동대표를 소환 조사하고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전·현직 경찰관들에 대한 통신 및 계좌기록을 확보해 분석하는 보강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관련 증거를 보강해 조만간 강씨의 구속영장을 재신청할 방침이다.

또 경찰은 3개월간 마약류 등 약물 이용 범죄 집중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민 청장은 "버닝썬 클럽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니 더는 방치해서는 안 되는 정도의 심각성이 수면 아래에서 커지고 있었다고 느꼈다"며 단속 배경을 설명했다.

민 청장은 "그동안 마약 청정국을 유지해왔지만, 신종 향정신성 물질이 퍼지고 있다는 것이 여러 가지 분석을 통해 나오고 있다"며 "클럽 등 유흥가 관련해서 이뤄지는 불법과 그를 토대로 해서 생겨나는 2차 범죄, 여러 가지 불법 카르텔 등 경찰관 유착 비리도 (단속대상에) 당연히 포함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버닝썬이 입주해 영업하던 르메르디앙서울 호텔의 대표 최 모 씨가 강남서 경찰발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것에 대해서도 "헌신적으로 봉사하는 분들로 경찰 협력단체를 구성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요구"라며 "그런 것들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전면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