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시는 올해 산업인력을 양성해 취·창업과 일자리 질 개선에 나선다고 25일 발표했다.

당진시는 고용노동부 주관 공모사업인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지원사업’에 2개 사업이 선정됐다. 확보한 1억4600만원의 재원으로 제조업 특화 멀티사무인력(40명)과 자동차부품사 생산공정 실무자(20명) 등을 양성한다. 당진시는 여성가족부 주관 공모사업인 직업교육 훈련에도 4개 사업이 선정됐다. 시는 7600만원을 투입해 경력단절 여성과 미취업 여성들을 대상으로 △융합코딩지도사(20명) △오피스멀티실무자(20명) △단체급식전문가(20명) △기업회계사무원(20명) 등 80여 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해 취업으로 연계할 계획이다.

당진시는 자체 산업인력 양성 프로그램도 운영해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드론과 3D 프린팅 및 3D 캐드, 반려견 스타일리스트 등 산업인력양성 전문교육 7개 과정에 1억원을 투입해 95명을 양성하기로 했다.

당진시 관계자는 “산업인력 양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 올해 고용률 72%, 전국 시 단위 6년 연속 2위 달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