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담 첫날 한국발 항공권 검색 81%↑…전 세계 하노이행도 41%↑
북미정상회담 특수?…'하노이행 항공권 검색 급증'

이번 주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에 따르면 27∼28일 북미 정상회담 일정 동안 한국에서 출발해 하노이로 가는 항공권 검색량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교해 두 자릿수 증가했다.

첫날인 27일은 작년보다 81%, 28일은 35% 각각 늘어났다.

전 세계 하노이행 항공권 검색량도 마찬가지다.

27일은 41%, 28일은 27% 각각 증가했다.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인 25일에도 한국에서 출발하는 하노이행 항공권 검색량이 23%, 전 세계 하노이 항공권은 11% 각각 늘었다.

스카이스캐너 관계자는 "정상회담 취재나 외교 업무를 위해 베트남 하노이행 항공권 검색이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베트남이 휴양 명소로 떠오른 만큼 여행지로서의 관심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앞서 1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역시 특수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스카이스캐너 자체 통계를 보면 싱가포르 항공권 검색량은 작년 6·12 북미회담이 열리기 전인 6월 8일에 전년 같은 날 대비 101% 증가했다.

9일은 전년 대비 71%, 10일은 19%, 11일은 61% 각각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