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이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된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보름은 21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를 마친 뒤 " 많은 동료 선수들이 노선영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며 "관련한 증거 자료를 갖고 있고 이를 모두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보름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신고나 행정적인 절차로 해결할 생각도 있다"면서 "노선영과 대화할 기회가 있다면 응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어떤 괴롭힘을 당했는지에 대한 질문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았다고 답했다. 김보름은 ""경기 전날엔 컨디션 조절을 방해하기 위해 자신의 방으로 불러 수 시간 동안 폭언을 쏟아냈고 주먹을 들어 때리는 시늉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합숙 생활에서 나처럼 피해를 보는 선수가 더는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개선을 바라는 마음에 문제를 제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보름은 이 같은 피해 사실을 지난해 3월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서 밝혔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어떤 응답도 듣지 못했다는 게 김보름의 설명이다.

김보름은 지난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을 떨어뜨린 채로 질주했다며 국민의 공분을 자아냈다. 이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최근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7년 동안 괴롭힘을 당해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며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대답을 듣고 싶다는 김보름의 주문에 대해 노선영은 "일방적인 주장에 대응하고 싶지 않다"고 받아쳤다. 노선영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지금 시점에 왜 그런 말을 공개적으로 하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난 그런 일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