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의 "응답하라"는 주문에 노선영이 반박하고 나섰다.

노선영은 21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를 마친 뒤 "김보름이 왜 그런 말을 공개적으로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일방적인 주장에 대응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김보름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을 떨어뜨린 채로 질주했다는 국민적 공분을 산 데 대해 "노선영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서도 "7년 동안 괴롭힘을 당해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며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과 괴롭히는 행동을 했던 노선영의 대답을 듣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노선영은 "나는 그런 일은 하지 않았다"며 "지금까지 만날 기회는 많았지만 따로 연락이 오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자세이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노선영은 1분 22초 35의 기록으로 8명의 선수 가운데 4위를 기록했다. 우승은 1분 21초 21을 기록한 김민선이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