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사건에 이어 고객에게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경찰 수사를 받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연합뉴스

폭행 사건에 이어 고객에게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경찰 수사를 받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연합뉴스

마약 유통과 성추행 등의 의혹으로 폐업한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 철거 작업이 중단됐다. 증거 인멸 우려에서다.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버닝썬이 소재한 르메르디앙 호텔 측의 동의로 철거 작업이 중단된 것으로 확인됐다.

버닝썬은 지난 17일 문을 닫은 뒤 하루 만에 철거 작업에 들어갔다. 광역수사대는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18일 오후 호텔 측에서 광수대에 철거를 해도 되는지를 물어왔다"며 "경찰은 증거가 남아 있을 수 있다는 이유로 중단을 요청했고 호텔 측도 여기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