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은 완전히 정차했고, 시간도 있었는데”

한 차량이 자전거와 충돌하는 사건이 있었다.

건물 외부에 설치된 CCTV 카메라가 현장 상황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해당 사건은 지난 18일 한 자동차 커뮤니티에 올라온 블랙박스 영상으로 인해 대중들에게 알려졌다.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한 자전거 주행자가 천천히 차도로 진입하고 있다. 삼륜 자전거 주행자가 차도에 가까워지는 순간 흰색 K7 차량이 해당 차도로 진입한다. K7 차량은 전방에 다가오는 자전거 주행자를 인지한 듯 브레이크를 밟으며 완전히 정차한다. 하지만 자전거 주행자는 주행을 멈추지 못하고 이내 차량과 부딪히고 만다.

이 사고로 인해 자전거 주행자는 차량에 부딪히자마자 쓰러져 일어나지 못한다.

보험사 측은 영상 확인 후 운전자에게 큰 과실이 있다고 보이진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운전자는 피해자를 위해 대인 접수를 해주고 보험처리를 한 상태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대인 처리까지 꼭 해줘야 하나", “이걸 차주 잘못으로 돌린다면 진짜 심각한 문제가 있다”, ”도로에 주차된 차들 때문에 차가 오는지 안 보이는 상태고 저런 모자까지 쓰고 있으면 시야가 가린다. 보험 사기는 아닌 것 같다”, "삼륜 자전거라 반응이 느렸던 것 같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블랙 드라이버]은 블랙박스에 찍힌 다양한 운전자 또는 보행자들의 행태를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피해를 입었거나 고발하고픈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블랙 드라이버]에서 다루겠습니다.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아차車 | 주행 중 자전거와 충돌 "꼭 대인 보험처리해줘야 할까요?"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