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서울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직원이 경찰에 구속됐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버닝썬 직원 A씨가 구속됐다.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전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렸다. A씨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은 마약 유통경로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다.

경찰은 또 버닝썬에서 MD로 활동한 중국인 여성 B씨를 16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한 언론은 버닝썬에서 '애나'라는 별명으로 일한 B씨가 VIP 고객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