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시는 정장선 시장이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캠페인에 동참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정 시장은 박우량 신안군수로부터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캠페인 지명을 받고 텀블러 인증사진과 관련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하며, 캠페인 동참을 인증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캠페인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세계 자연기금(WWF)과 제주 패스가 공동 기획해 플라스틱·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자는 취지로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환경운동이다.

이는 개인이 사용하는 텀블러 사진을 찍고 SNS에 해시태그()를 달아 올리면 1건당 1000원씩 적립돼 제주환경보전활동과 세계자연기금 등에 기부된다.


시는 지난해부터 전 직원 개인용 컵 및 텀블러 사용, 우산 빗물제거기 사용, 회의나 행사시 다회용 컵과 접시 등을 비치하는 등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 시장은 캠페인에 참여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시민 여러분들도 일상속 작은 실천과 노력으로 플라스틱 등 일회용품 줄이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시장은 다음 참여자로 우석제 안성시장과 김홍장 당진시장을 각각 지명해 캠페인을 이어갔다. 평택=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