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수자원공사, 물산업 새싹기업 육성과정 착수

한국수자원공사와 환경부는 18일 대전 본사에서 '물산업 새싹기업 육성과정' 착수행사를 시작으로 혁신기술과 창업 아이디어를 가진 물 관련 기업 지원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새싹기업 육성은 예비창업자나 2년 이내 창업 초기기업을 전문가와 함께 창업지원이나 기업의 성장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4개월간 모두 9차례에 걸쳐 사업유형 개발, 시장분석, 홍보전략 수립, 시제품 검증 등을 진행한다.

창업 과정이 종료되는 오는 6월에는 투자자를 초청해 성과보고회도 열 계획이다.

특히 예비(초기) 창업기업이 혁신기술과 창업 아이디어를 신속히 실행하고 사업화 할 수 있도록 한국수자원공사의 전문가와 민간 창업 전문가가 동시에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착수행사에는 육성 과정에 참여하는 14개팀을 비롯해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임직원 등 40여 명이 참가한다.

참가팀은 한국수자원공사가 지난해 11월 선발한 예비(초기) 창업기업 10개 팀과 공사 협력 창업기업 3개 팀, 사내벤처 1개 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