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마약판매책·종업원·손님 등 5명 체포 수사 중
경찰 "서울 '버닝썬'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서울 강남클럽 아레나서 마약 유통·투약…프로골퍼 등 검거

부산 경찰이 서울 강남 클럽인 아레나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판매책과 종업원, 손님 등 5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는 SNS를 통해 마약판매책 A(46·검거)씨와 A씨에게서 마약을 사 투약한 클럽 아레나 종업원 2명과 여성 B(46)씨, 프로골퍼 C(29)씨 등 손님 2명을 검거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달 24일께SNS를 통해 A씨로부터 마약의 일종인 엑스터시를 사 서울 강남 클럽 아레나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클럽 아레나 종업원 2명과 프로골퍼 C씨도 A씨에게 마약을 사 클럽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SNS에서 마약이 판매된다는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수사에 나서 A씨를 검거한 데 이어 마약 구매자 4명을 차례로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서울경찰청이 수사 중인 강남 클럽 '버닝썬'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