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성모병원 교수 연령대별 운동 방법 조언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안지용 정형외과 교수는 16일 "40대 이전에는 퇴근 후 일과 중 운동이 아래 순위였다면 40대 이후부터는 운동을 우선해야 건강을 유지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안 교수는 이를 위한 연령대별 운동 요령을 소개했다.

10∼20대 운동은 즐거움이나 놀이다.

이성에게 매력적으로 보이려는 다이어트나 근력운동을 무리하게 하려 한다.

이보다는 적절한 식이요법과 부상 없이 즐기는 운동을 추천한다.

30대는 운동 후 피로감이 높고 회복력이 떨어지는 시기다.

유산소 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하기를 권장했다.

무엇보다 바쁜 시기이기 때문에 일상에서 운동하려는 노력을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

40∼50대는 피부 탄력도 떨어지고 예전 강도로 운동하기 힘든 시기다.

이때부터 당뇨, 고혈압 등이 생기고 뒤늦게나마 운동으로 성인병을 치료·예방하려고 노력한다.

이 시기에는 동호회 등에서 여러 명과 함께 운동해 자신을 격려하는 것이 필요하다.

강도를 낮추고 지속할 수 있는 운동을 선택해야 한다.

60대 이후에는 노화를 인정하고 꾸준히 할 수 있는 운동을 찾아야 한다.

새로 배우는 운동은 부상 가능성이 높다.

30분간 걸으면 괜찮았는데 40분은 장딴지가 붓거나 무릎이 아프다면 30분 정도가 현재 자신의 근골격계가 허락하는 운동 강도와 범위이기 때문에 기준으로 잡아야 한다.

안 교수는 "40대부터 10년마다 근육량이 8%가량 감소하고 기본적인 운동 능력과 회복 능력이 떨어진다"며 "무엇보다 연령에 맞게 꾸준히 운동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40대부터는 퇴근 후 운동 우선해야 건강 유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