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대학들이 지난 14일 오후 9시 2019학년도 대입 정시모집을 마감하면서 수험생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1분 차이로 합격을 놓친 안타까운 사례가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서울시립대에 따르면 시립대 입학관리본부는 추가합격 통보 마감시각인 오후 9시 정시모집에 지원한 수험생 A씨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곧바로 끊었다. 시립대 예비합격자 신분이었던 A씨는 애타는 마음으로 미처 받기도 전에 끊어진 입학관리본부 사무실 번호로 전화 통화를 시도했다. 그러자 담당자와 연결이 됐고 그는 “이미 마감시각이 넘었기 때문에 등록할 수 없다”고 답했다.

A씨는 한 수험생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아침부터 밤 9시까지 전화기만 붙들고 있었다”면서 “정말로 딱 9시에 전화가 왔는데 1초만에 끊어졌는데 2~3초만 기다려줬어도 전화를 받았을 것”이라며 “진짜 눈물 흘려가면서 공부했는데 그 몇 초 때문에 대학에 떨어지게 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서울시립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본교 합격자 가운데 타 대학에 복수합격한 학생이 늦은 시각 학교에 입학 포기 의사를 전해왔다”며 “(추가합격 대상이었던) 다른 학생들에게도 전화를 돌리다가 해당 학생에게 9시에 전화가 갔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모든 대학의 추가합격 마감시각을 동일하게 정해놓고 이를 준수하도록 하고 있다. 9시 이후에도 추가합격을 통보하는 대학이 있으면 이전에 합격자 마감을 한 대학이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립대 관계자는 “절차상 문제가 없었는지 내부적으로 협의 중”이라며 “조만간 결론을 내리고 해당 학생과 학부모에게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