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원에서 그날 밤 무슨 일이 있었길래…

'상화원 사건' 조목조목 반박
"'문 앞서 밀회 막으려 했다'는 김씨 주장은 모두 거짓말"

공대위 "2차 가해 중단해달라"
민주원

민주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인 민주원 씨가 “안 전 지사 사건은 용기 있는 ‘미투’가 아니라 불륜”이라며 피해자인 김지은 씨와 2심 재판부를 공개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안 전 지사는 비서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무죄, 2심 실형을 선고받았다.

민씨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가정을 파괴한 김지은 씨와 안희정 씨를 용서할 수 없다”며 격정을 토로했다. 그는 “그 사람(김지은 씨)이 적극적으로 남편을 유혹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그를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이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는 김지은 씨가 아니라 저와 제 아이들”이라고 주장했다.

김지은

김지은

민씨는 1심과 2심 재판의 쟁점이었던 ‘상화원 사건’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상화원 사건은 2017년 8월 18~19일 안 전 지사 부부가 충남 보령의 휴양시설인 상화원에서 주한 중국대사 부부를 접대하는 행사 중에 벌어졌다. 김씨가 심야시간 안 전 지사 부부 방에 몰래 들어왔다는 민씨 주장에 대해 1심은 신빙성을 인정했지만, 2심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민씨는 “김씨가 침실로 몰래 들어와 침대에 누운 사람이 누구인지 확인하는 듯한 행동을 했다”며 “(안 전 지사가 깨어나) 김씨에게 이유를 묻자 당황해하며 방에서 뛰어나갔다”고 썼다. 이어 “안희정 씨를 깨워서 자기 방으로 데려가려 했던 게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민씨는 또 “그날은 김씨 주장에 따르면 바로 2주일 전 두 번이나 성폭력 피해를 본 이후”라며 “(새벽에 옥상에서 만나자는 중국 여성으로부터 안 전 지사를 보호하기 위해) 침실 문 앞에서 밤새 기다렸다는 김씨 얘기를 어떻게 수긍할 수 있는지 진실로 재판부 판단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안희정 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성폭력 가해자 가족에 의한 2차 가해 행위를 중단해달라”며 “피해자 가족의 주장은 2심 재판에서 다른 객관적 사실에 의해 배척됐다”고 반박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