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간장 최초 대량생산 길 열어
40년 '간장 명인'…오경환 샘표 부사장 별세

40여 년 간장 외길을 걸어온 ‘간장 명인’ 오경환 샘표식품 부사장이 지난 13일 별세했다. 향년 66세.

고인은 샘표 이천공장 공장장으로 1978년 입사해 41년간 샘표식품에서 일하며 한식에 꼭 필요한 간장 연구와 생산에 매달렸다. 조선간장은 다른 간장과 달리 미묘한 맛을 구현하기가 쉽지 않아 2000년대 들어서야 대량생산에 들어갔다. 미생물 배양과 배합이 까다로워 조금만 어긋나도 생산분 전체가 쓸 수 없게 돼버리기 때문이다.

고인은 미생물 연구개발 과정에서 수많은 실험에 관여하며 조선간장 대량생산 성공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0년 생산본부장에 취임한 이래 햇수로만 20년째 샘표 간장 생산을 총괄해왔다. 장류발전연구회 회장, 한국식품공업협회 식품안전 자문위원, 장류협동조합 자문위원, 한강 유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위원 등도 지냈다.

빈소는 경기 이천 효자원 장례식장. 발인은 16일 오전 6시. 031-644-4700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