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작업으로 잔가시 100% 제거
올해 연어·가자미 등 순살 출시
'가시없는 순살고등어'로 홈쇼핑서 대박난 코리아펠라직

수산물 가공회사인 부산 해운대구 우동의 코리아펠라직(대표 송중협·사진)이 진공 포장한 가시 없는 순살 고등어를 온라인과 홈쇼핑에 출시해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부터 연어와 가자미, 대구 등의 수산물도 가시 없는 순살 형태로 만들어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송중협 코리아펠라직 대표는 13일 “생선 가시를 수작업으로 100% 제거해 진공 포장한 가시 없는 순살 고등어 ‘고등어밥상’을 출시해 온라인과 홈쇼핑에서 주력 상품으로 자리잡았다”고 밝혔다.

코리아펠라직은 2017년 고등어밥상을 처음 개발해 전년보다 5억원 증가한 70억원의 매출을 올린 데 이어 지난해에는 80억원을 달성했다. 회사 관계자는 “수산물 가공식품의 매출이 줄어드는 추세를 감안하면 좋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기계로 가시를 제거해 잔가시가 생선에 남아 먹는 데 불편함을 준 점을 개선하기 위해 수작업으로 가시를 제거함으로써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송 대표는 “인건비가 들지만 사람의 손으로 잔가시를 모두 제거하고 온라인과 쇼핑몰 방식으로 판매했는데 1인 가구와 워킹맘들이 주로 찾았다”고 말했다. 그는 “고등어밥상은 2017년 5억원에서 지난해 10억원으로 판매량이 늘었고, 올해는 50억원을 돌파해 전체 매출도 9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소개했다.

송 대표는 한국 고등어의 우수한 맛과 영양을 세계에 전파하고 있는 무역상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회사 이름 ‘펠라직’은 바다 표면으로 떠서 돌아다니는 물고기인 부어류를 뜻한다.

코리아펠라직은 2017년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주관한 전국공동소싱박람회 행사에 참여해 유통망과 상품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 송 대표는 “롯데홈쇼핑 카탈로그 지원 기업으로 선정돼 롯데아이몰에 입점했고, NS홈쇼핑과 CJ오쇼핑 데이터방송에도 상품을 노출해 판로를 확대했다”며 “올해부터 가자미 대구 등 인기 어종에도 가시 없는 순살 제품을 만들어 마케팅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