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산테크, 사출성형기 9대 추가 도입…스마트폰용 커넥터 생산 대폭 늘린다

인천 남동공단에 있는 전자부품 제조업체 거산테크(대표 김경호·사진)는 사출성형기 9대를 추가로 도입하는 등 스마트폰 커넥터 생산시설 투자에 나선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사출기 도입으로 총 91대의 사출성형 장비를 갖추게 된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에 들어가는 커넥터를 매달 1억 개씩 연 12억 개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김경호 대표는 “오는 3월부터 국내외에서 판매되는 삼성전자 갤럭시S10을 비롯해 애플 아이폰, 샤오미의 최신 스마트폰 시리즈에 커넥터를 공급하기 위해 투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가 도입한 사출성형기는 스마트폰, 노트북,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TV의 충전이나 연결 부위에 사용하는 커넥터 제조장비다. 대당 2억원으로 투자 규모는 18억원이다. 오는 3월 20일까지 장비 도입을 완료한다.

이 회사가 생산한 커넥터 물량의 80%는 해외에 판매된다. 한국에 진출한 교세라코리아(휴대폰)와 한국몰렉스(TV) 등이 거산테크의 커넥터를 구입해 본사 해외 공장으로 보내는 방식으로 수출이 이뤄진다. 김 대표는 “올해부터 국내외 스마트폰 시장의 수요한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수출시장을 다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1999년 거산테크의 전신인 거산전자로 출발해 전자부품 전문 제조업체로 성장했다. 지난해 매출 93억원을 올린 이 회사는 올해 목표를 120억원으로 잡았다. 김 대표는 “올해 전자제품에 사용하는 커넥터 종류를 다양화하고 신규 해외시장 개척에 집중 투자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