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시는 11일 수소산업을 본격 육성하기 위해 상반기 내에 수소산업 육성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했다. 시는 로드맵에 지역 여건과 현황 분석을 토대로 미래 친환경 에너지 교통수단인 수소차(버스) 및 수소충전소 확충 등 수소 활용체계 구축 방안을 담기로 했다.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 등 구체적인 실행계획도 마련하기로 했다. 시는 로드맵을 완성하면 올해 안에 패키지형 수소충전 모델 개발과 탄소자원화 수소생산 기술개발 등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수소차 보급 확대에도 나설 계획이다.

시는 석문국가산단과 송산2일반산단을 수소산업 거점으로 정했다. 석문산단에는 제5LNG생산기지가 건설된다. 국내 최대 수소가스 생산 기업인 덕양은 송산2일반산단에 200억원을 투자해 2만3000㎡ 규모의 수소생산 공장을 설립한다. 시 관계자는 “수소산업이 경제적·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로드맵을 기반으로 중앙부처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하고 관련 기업 투자유치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당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