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 의과학자 지원' 위해 제정
왼쪽부터 이용호 교수, 이승주 교수, 고현용 연구원, 윤재춘 대웅제약 사장. /대웅제약 제공

왼쪽부터 이용호 교수, 이승주 교수, 고현용 연구원, 윤재춘 대웅제약 사장. /대웅제약 제공

대웅재단은 ‘제1회 대웅학술상’ 수상자로 고현용 KAIST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 연구원, 이승주 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교수, 이용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를 선정해 시상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대웅학술상은 대웅재단이 신진 의과학자의 창의적 연구를 독려하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한 상이다. 45세 미만 의학박사(MD)학위 취득자 중 5년 내 우수한 가치와 높은 사회 공헌도를 지닌 연구논문을 발표한 의과학자를 발굴해 포상한다. 올해는 의과학 전 분야에서 지원한 86명을 대상으로 수상자 3명을 선정하고 총 3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고현용 연구원은 난치성 뇌전증(간질) 치료에 관한 연구를 통해 뇌전증 예방 및 치료용 조성물을 발명해 특허를 취득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승주 교수는 뇌동맥류를 기초연구 관점에서 접근해 기전을 밝히고 마우스 뇌동맥류 모델을 최초로 정립했다. 이용호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 및 치료 등 내분비내과 분야 연구로 120편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했고 당뇨병·지방간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시상식은 지난달 31일 서울 잠실 베어크루즈에서 열렸다.

대웅재단은 1984년부터 유학생 장학사업, 해외 의학자 지원사업, 대학원생 스마트헬스케어 융복합 연구 지원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