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버닝썬 '유사 성행위 추정 영상' 온라인 확산 파문
클럽 버닝썬 VIP룸 화장실

클럽 버닝썬 VIP룸 화장실

클럽 버닝썬에서 성폭행 현장으로 추정되는 동영상이 온라인으로 유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성인 사이트와 온라인 동영상 공유 사이트 등을 통해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유사 성행위 촬영물이 유포되기 시작했다.

해당 촬영물은 클럽 버닝썬의 VIP실 내부에 있는 화장실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문호 버닝썬 대표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영상 속 장소는)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영상에는 변기 위에 앉은 여성에게 한 남성이 주도적으로 유사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특히 여성이 다소 비정상적인 신음을 내뱉는 다는 점,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약물 투약에 대한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

아직 두 남녀의 실제 관계나 성폭행 여부, 촬영 합의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클럽 버닝썬 성폭행 촬영물이 '약물 강간 범죄'일 가능성이 높은 이유는 실제 버닝썬에서 근무한 직원들이 유사한 목격담을 다수 폭로해왔기 때문이다.
온라인커뮤니티캡쳐

온라인커뮤니티캡쳐

앞서 직원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액을 지불하는 메인 테이블석 손님들이 마약을 하는 듯 한 모습을 한 달에 2~3번은 봤다"며 "생수에 하얀색 가루를 타서 마시고 코를 풀었다. 영화에서처럼 가루를 손가락 위에 올리고 코로 들이키는 모습도 봤다"라고 전했다.

또 "한 여성분이 술에 취한 게 아니었는데도 눈에 초점이 없었다. 직접 밖으로 옮겼는데 여성의 몸에 힘이 하나도 없어서 소름이 끼쳤다. 술에 약을 타서 장난식으로 여자들에게 권하고, 그걸 즐기는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경찰은 클럽 버닝썬에서 촬영된 성폭행 동영상에 대해 유포 경로, 진위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