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 59분께 복구, 현재 정상 운행
자료사진.

자료사진.

서울 지하철 2호선이 9일 오후 2시 43분께 아현역~신당역 양방향 구간에서 신호장애가 발생했다. 주말 인파가 몰리면서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해당 구간에서 신호 장애가 발생해 열차가 관제 지령을 받고 운행했다. 신호 장애는 오후 2시 59분께 복구됐고 현재는 정상 운행 중이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해당 구간에서 열차가 서행 운행을 했지만 다른 구간의 열차들도 차간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일부 서행을 했을 수 있다"며 "10분가량 운행이 지연된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정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